남들은모르는 병, 통증
문동언 통증의학과와 상담하세요

커뮤니티


상담문의

02)535.7500

언론보도

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목록

Total 182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텍스트 [한국일보 2009.9.17]뭐? 마약성 진통제라고? 실은 만성 통증엔 최고 藥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333
31 텍스트 [연합뉴스 2009.7.20] 진통제 부작용은 잘못된 습관에서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492
30 텍스트 [의협신문 2009.6.3] "잠 못드는 만성통증, 듀로제식 효과적"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17
29 텍스트 [한국일보 2009.5.14] 통증은 신체이상 조기경보… 안참는게 미덕!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350
28 텍스트 [뉴시스 2009.2.15]만성통증 '뇌 크기'도 줄인다…'조기치료' 급선무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77
27 텍스트 [뉴시스 2008.12.5] 마약성 진통제 요양급여 기준 확대 실시 시급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2682
26 텍스트 [매일경제 2008.11.11]만성통증 환자 절반이 `우울증`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478
25 텍스트 [레이디경향 2008년 6월호] 만성통증! 질환 인가, 증상 인가?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179
24 텍스트 [경향신문 2008.5.21] 만성통증’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규칙적 진통제 복용 효과적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26
23 텍스트 [한국경제 2008.5.9] 만성통증은 엄살? … 참다간 뇌도 다쳐요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3233
22 텍스트 [한국일보 2008.1.16] "아이구 머리야"… 두통약 남용땐 만성두통 '덤터기'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30
21 텍스트 [서울신문 2007.6.9] 두통, 진통제 남용하면 되레 ‘毒’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86
20 텍스트 [한국일보 2005.11.30] [생활 속의 통증] 원인과 처방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167
19 텍스트 [한국일보 2003.11.30] 두통 부르는 두통약 "약 주고 병 주네"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258
18 텍스트 [한겨레 2003.10.15] 통증 참지 말지어다 고질병 되나니… 문동언통증의학과 07-06 1815
게시물 검색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1.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비용문의 및 상담문의시 개인정보 수집항목]

필수항목 : 성명, 연락처(휴대폰번호), 상담 및 문의 정보
선택항목 : 이메일
서비스 이용 과정이나 서비스 제공 업무 처리 과정에서 다음과 같은 정보들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문동언통증의학과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이용자가 제공한 모든 정보는 하기 목적에 필요한 용도 이외로는 사용되지 않으며 이용 목적이 변경될 시에는 사전 동의를 구할 것입니다.


[컨텐츠 및 서비스 제공]
- 고객이 문의한 사항에 대한 컨텐츠 제공, 특정 맞춤 서비스 제공, 물품배송 또는 청구서 등 발송

[신규 서비스 개발 및 마케팅에의 활용]
신규 서비스 개발 및 맞춤 서비스 제공, 신규 서비스 홍보자료 제공, 접속빈도 파악, 회원 서비스이용에 대한 통계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문동언통증의학과는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이 달성된 때에는 귀하의 개인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서비스가 종료되었을 때: 다만,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이 달성된 경우에도 상법 등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는 귀하의 개인정보를 보유할 수 있습니다.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본인 확인에 관한 기록 : 6개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 방문에 관한 기록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