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2007.6.9] 두통, 진통제 남용하면 되레 ‘毒’

2022.11.15 18:19

두통은 흔한 병이다. 정상인의 60∼70%가 1년에 최소한 한 번 이상 두통을 겪는다. 두통은 자체가 질병이기도 하지만 감기나 뇌종양 등 다른 질환에 의한 증상이기도 하다. 그런 만큼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된다. 골치 아픈 두통,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e649a71a2d6bc892512ff4bbd8a069ad_1489536671_1918.jpg

 

편두통 가장 문제가 되는 두통으로 심하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해 응급실을 찾기도 한다. 유전성이 강해 부모·형제가 같은 편두통을 겪는 경우도 많다. 대부분 신경을 많이 쓴 후나 피곤할 때 두통이 생겨 흔히 ‘신경성 두통’으로 여기기도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또 젊은 여성의 경우 생리와 관련된 편두통이 오나 임신 중에는 두통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편두통의 특징은 욱신거리거나 후벼파는 듯 심한 두통이 반나절에서 길게는 3일 정도 지속되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나아 아플 때와 안 아플 때가 확연히 구분된다. 또 두통이 오면 빛이나 소음 등이 싫고, 움직이면 더 아파 조용한 곳에 혼자 있고 싶어한다.

편두통은 뇌간과 간뇌의 신경이 스트레스, 피로, 수면장애, 수면과다, 월경, 음주, 햇빛 등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흥분해 생기는 것으로, 완치는 어렵지만 적절하게 통증을 조절해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을 정도로 빈도와 강도를 줄일 수는 있다.

흔히 ‘편두통은 한쪽 머리만 아픈 병’으로 알고 있기도 하나 이런 경우는 전체 환자의 절반에 불과하다. 특히 소아 편두통은 머리 전체나 배가 아픈 경우도 있어 유의해야 한다.

긴장성 두통 스트레스나 과도한 긴장 탓에 주로 오후에 머리가 무겁거나 띠로 옭아 묶는 듯한 두통이 머리 전체에 생긴다. 편두통과 달리 구역, 구토가 없으며, 빛과 소리에 민감하지도 않다. 강도가 대체로 약해 진통제가 효과를 보이나 남용하면 두통이 악화되므로 전문의의 도움이 필요하다.

만성 두통 가장 흔한 두통으로 연중 아픈 날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더 많다. 만성 편두통, 만성 긴장성 두통, 일상성 지속성 두통 등이 모두 만성 두통으로 분류된다. 원인은 진통제 과다복용이 흔하며 그 밖에 스트레스와 연령도 원인으로 작용한다.

특히 진통제 과다복용에 의한 만성 두통은 ‘약물반동성두통’이라고도 하며, 진통제를 먹지 않으면 통증이 너무 심해 계속 진통제를 먹어야 한다. 환자는 어지럼증과 불안·불면증, 우울증 등을 호소하며 소리나 빛을 싫어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주로 신경블록 요법으로 치료한다. 흔히 뒷머리가 아프면 혈압 때문이라고 여기지만 실제로 고혈압 때문에 두통이 발생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치료 편두통은 통증을 유발하는 요인을 피하는 회피요법과 약물치료가 있으며, 비약물 치료로는 흥분한 신경 주위에 국소마취제를 주사하는 신경블록요법과 보톡스 주사를 이용하는 보톨리눔독소치료가 있다.

긴장성두통은 심리적 압박요인과 스트레스를 가하는 요인을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다. 여기에 약물치료와 비약물치료인 신경블록요법, 보톨리눔독소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약물반동성두통의 경우 즉시 복용 중인 약물 투약을 중단하고 동시에 심리적 압박요인이나 스트레스인자를 해소해야 하며, 신경블록요법이나 보톨리눔독소치료 등 비약물요법을 치료에 이용하기도 한다.

드물지만 뇌종양이나 뇌출혈 같은 질환도 두통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두통을 임의로 자가진단하고 치료약을 선택해선 안 되며, 치료에 앞서 정확한 두통의 감별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도움말 김찬 아주대병원 통증의학과 교수(대한통증학회장). 문동언 강남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이준학 예수병원 마취통증의학 전문의.

심재억기자 jeshim@seoul.co.kr

■두통 예방 이렇게

●저혈당이 두통을 유발하므로 식사를 꼭 챙겨 먹는다.

●커피, 콜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나 술, 치즈, 인공조미료를 사용한 음식을 피한다.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운동을 하며, 수면부족이나 과수면을 피한다.

●강한 빛을 피하고, 컴퓨터 모니터를 오래 보지 않는다.

●페인트나 향수, 담배연기 등의 냄새와 소음을 피한다.

●탈수가 두통을 악화시키므로 물을 자주 마신다.

●음이온이 두통을 줄이므로 숲을 찾아 맑은 공기를 마신다.

●진통제 복용을 줄이고 비타민B를 복용한다.

●편한 마음, 항상 웃는 얼굴을 하며, 가능한 한 스트레스를 피한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70609022010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한국경제 2008.5.9] 만성통증은 엄살? … 참다간 뇌도 다쳐요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96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한국일보 2008.1.16] "아이구 머리야"… 두통약 남용땐 만성두통 '덤터기'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88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서울신문 2007.6.9] 두통, 진통제 남용하면 되레 ‘毒’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86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한국일보 2005.11.30] [생활 속의 통증] 원인과 처방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86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한국일보 2003.11.30] 두통 부르는 두통약 "약 주고 병 주네"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80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

전화 & 팩스

tel. 02 535 7500

fax. 02 535 7550

진료시간

평일 09:30 – 18:30

토요일 09:00 – 13:00

공휴일, 일요일 휴진

주소

서울 강남구 논현로 526 (역삼동 668번지)

역삼역 7번 출구 250M, 언주역 6번 출구 370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