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09.2.15]만성통증 '뇌 크기'도 줄인다…'조기치료' 급선무

2022.11.15 18:25

서울=뉴시스헬스/뉴시스】

몸이 쑤시고 아픈 사람 이른바 ‘통증을 달고 사는 사람’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런 사람들은 만성통증환자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만성통증에 대한 잘못된 상식과 믿음이 각별하다.

15일 뉴시스헬스는 만성통증에 대한 개념과 원인 그리고 치료법 등에 대해 알아봤다.

◇신경계 질환 만성통증 ‘뇌 크기’도 줄여

통증은 크게 ‘급성’과 ‘만성’으로 구분된다. 우선 급성통증은 조직 손상 후 생긴 질병의 증상으로 볼 수 있는데, 우리가 더 이상 손상을 받지 않게 하는 방어적 기능이 있는 통증이다.

그러나 만성통증은 손상 받은 부위가 다 나은 후 생긴 통증으로 그 자체를 신경계 질환으로 보고 있다. 결국 생리적 이점이 전혀 없으며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현재 우리나라 만성통증의 환자 수는 성인인구 2500만 명의 10%인 약 250만 명으로 추산할 수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 만성통증의 치료는 참을 수 없는 통증을 견딜만한 수준으로 치료해 삶의 질을 높이는데 있으며, 통증으로 인해 수반되는 불면, 불안, 우울 등에 대한 치료에 있다.

또한 시카고 페인버그(Feinberg) 대학 생리학교수 아프카리안(Apkarian) 교수에 따르면 만성 요통환자 26명을 뇌 용량을 분석 한 결과 만성 통증은 뇌 용량의 위축을 초래해 인지도를 저하시킨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만성요통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대뇌 전두엽과 시상 회백질에서 5~11%의 용적이 감소했으며, 이는 통증의 기간과 비례해 1년에 1.3㎤씩 감소한 것이다.

◇자극이 없어도 반응하는 만성통증

앞서 만성통증은 그 자체가 신경계 질환이라고 언급했다. 이러한 신경계 질환은 ‘말초신경’, ‘척수신경’, ‘뇌신경’ 등의 비정상 적 반응이 통증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정상적인 신경세포가 심한 통증 시 단기간 흥분도가 증가되고, 자극 시에만 반응하는 것과 달리 병든 세포 혹은 통증세포의 경우 이온통로와 수용기의 비정상적인 상향조절에 의해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이게 된다.

결국 자극이 없어도 통증에 대한 비정상 적인 반응을 보이게 되며, 만성통증을 유발한다.

이렇게 신경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변형돼 있으면 치료가 많이 어려워진다. 그러므로 전문의들은 통증을 조기에 그리고 적절하게 치료해야 만성통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가톨릭의대 마취통증의학과 문동언 교수는 “만성두통이나 요통 등 각종 통증을 방치할 경우 신경계 변화가 화학 및 유전자 변화를 거쳐 만성통증으로 발전한다”며 “통증에 대한 뇌 지도가 변형 되기 전 조기치료 하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만성 통증과 진통제

만성통증 환자에 있어 진통제 처방은 반드시 필요하다. 이는 통증신호 자체가 신경계의 변형을 만들어 만성 난치성 통증을 만들기 때문이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허리 디스크 환자의 경우를 예로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허리 디스크 환자는 진통제 투여해 통증을 완화 시키면서 디스크자체나 화학물질에 의한 신경 염을 줄이는 치료를 병행해야 빠른 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마약성 진통제의 경우는 마약 중독 등 부작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다.

그러나 마약성 진통제에 중독될 확률은 인구 1만 명당 1명으로 교통사고 날 확률 4.4명보다 낮다. 이는 만성통증 환자의 경우 마약수용기의 기능이 약화돼있기 때문이다.

◇통증에 관한 잘못된 ‘상식과 믿음’

우리는 흔히들 통증에 대해 잘못된 선입견을 가지고 있다. 이중 가장 큰 것은 통증이 노화에 따른 정상적인 현상으로 믿는 다는 것이다. 그리고 만성통증을 진정한 의학적 치료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통증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와 편견에는 참고 견뎌서 이겨내야 한다는 것, 통증을 호소하는 것은 누군가를 괴롭히는 것,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마약을 투여하면 중독이 되며 그 부작용은 위험하다는 것이다.

결국 이렇게 방치된 만성통증은 △환자에게는 의료비 증가, 직업상실, 사회적 고립 등의 문제 △가족에게는 부양 문제, 가족관계 불화, 경제적 문제 △사회에는 노동인력 감소, 부양비 증가, 의료인력 및 시설요구 등의 영향을 미치게 된다.

김연환기자 kyh@newsishealth.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3&aid=0002525757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의협신문 2009.6.3] "잠 못드는 만성통증, 듀로제식 효과적"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92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한국일보 2009.5.14] 통증은 신체이상 조기경보… 안참는게 미덕!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95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뉴시스 2009.2.15]만성통증 '뇌 크기'도 줄인다…'조기치료' 급선무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212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뉴시스 2008.12.5] 마약성 진통제 요양급여 기준 확대 실시 시급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196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매일경제 2008.11.11]만성통증 환자 절반이 `우울증`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5
  • 조회수 : 201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5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

전화 & 팩스

tel. 02 535 7500

fax. 02 535 7550

진료시간

평일 09:30 – 18:30

토요일 09:00 – 13:00

공휴일, 일요일 휴진

주소

서울 강남구 논현로 526 (역삼동 668번지)

역삼역 7번 출구 250M, 언주역 6번 출구 370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