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2012.9.17] 환자 52%가 요하지통 호소

2022.11.16 11:35

직장인 강병근(31)씨는 허리에서 장딴지까지 심한 통증이 이어져 2004년에 추간판절제술을 받았다. 증상이 호전되더니 2년여가 지나면서 허리에 다시 통증이 나타났다. 결국 다시 병원을 찾아 약을 처방받고 물리치료도 받았지만 ‘뿌리가 쏙 빠지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10∼20분만 서있어도 다리 끝까지 뻗치는 통증 때문에 주저앉는 일이 반복됐다. 잠을 자다가 통증 때문에 깨기도 했다. 결국 그는 올해 초에 한 병원의 마취통증의학과를 찾았고, 의사의 권유로 신경성형술을 받았다. 약물치료와 재활도 꾸준히 했다. ‘좀 나아지면 다행’이라고 여겼는데 의외로 통증이 잘 진정됐다. 강씨는 “지금은 등산으로 근력을 키울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말했다.

국내 통증환자 대부분이 강씨와 같은 요하지통(허리와 다리 부위의 통증)을 가지고 있다. 대한통증학회가 통증환자 2만 5422명의 임상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환자 중 52%가 요하지통을 호소했다. 특히 환자가 느끼는 통증의 강도를 점수화한 결과, 40대 이하 젊은 환자군의 경우 ‘극심한 통증’인 지수 7 이상의 중증통증 비율이 50대 이상 환자에 비해 53%나 높았다.

허리통증 환자들 중 상당수는 척추수술 후에도 통증을 호소했다. 한 조사 결과, 척추수술 환자 53%가 ‘통증 때문에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지만 이들 중 85%는 ‘수술 후에도 통증이 지속·재발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수술 후에도 통증이 효과적으로 근절되지 않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문동언 교수는 “일반적으로 척추수술은 허리통증 환자 중에서도 팔다리 마비증세가 있거나 성기능 및 배뇨장애 또는 2∼3개월의 비수술적 치료에도 통증이 지속될 때 권장된다.”며 “통증이 수술의 기준이 아니며, 허리통증의 90% 정도는 비수술적 치료로 충분히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0917024001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헬스조선 2012.10.10] 여기저기 쑤시고 아프다면 병 키우지 말고 초기에 잡자!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6
  • 조회수 : 155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6
[서울신문 2012.9.17] ‘죽음보다 무서운 병’ 통증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6
  • 조회수 : 181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6
[서울신문 2012.9.17] 환자 52%가 요하지통 호소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6
  • 조회수 : 164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6
[아시아경제 2012.9.14] 통증 전문가들 "척추 통증에 수술치료는 최후의 선택"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6
  • 조회수 : 177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6
[내일신문 2012.9.13] “허리통증, 수술보다 통증치료 먼저 해야”
  • 작성자 : 문동언통증의학과
  • 작성일 : 2022.11.16
  • 조회수 : 187
문동언통증의학과 2022.11.16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

전화 & 팩스

tel. 02 535 7500

fax. 02 535 7550

진료시간

평일 09:30 – 18:30

토요일 09:00 – 13:00

공휴일, 일요일 휴진

주소

서울 강남구 논현로 526 (역삼동 668번지)

역삼역 7번 출구 250M, 언주역 6번 출구 370M